예손이야기



조회 수 231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손이야기_11월호_2021.jpg

<이곳은 우리들의 이야기코너입니다> 

  최근 외래환자 중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남편의 건강이 점점 나빠지는데 본인은 이젠 한계에 달해서 체력도 정신적인 부분도 한계에 달해서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몰라서 힘들어 하다가 병원에 왔다가 하소연하고 가시는 분이 계셨습니다. 다행히 장기요양등급을 받으신 상태라서 장기요양제도의 혜택에 대해서 안내를 해드렸습니다. 경제적 상황과 간병할 상황이 되어도 장기적으로 환자를 케어하며 지내기 위해서는 제도적인 도움의 테두리 안에 들어가는 것이 2차적인 어려움에 빠지지 않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족들이 마음만으로 감당하기엔 힘든 상황인데 이런 좋은 제도가 있음에도 잘 알지 못하는 것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장기요양등급을 받아서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를 잘 모시며 함께 지내게 되길 응원합니다.


 

☞ 2021년 11월 생일자입니다. 생일자를 위한 미역국은 2일(토요일) 아침에 나왔습니다.

    307호 강 * 자 님,      508호 최 * 숙 님,      601호 김 * 동 님, 

    605호 정 * 원 님,      606호 강 * 자 님,      608호 강 * 오 님.


 

※ 미용봉사는 코로나 상황에 따라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체적으로 해결하고 있는데 정말 죄송합니다.
      


 

지금 내 나이의 아름다움과 고통을 모두 느끼고 싶습니다.

무감각해지지 않고 이 삶을 온전히 살아 내고 싶습니다.

 

- 테리 템페스트 윌리엄스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예손가족이야기 - 2022년 01월호 file 위즈원 2022.01.12 9
62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12월호 file 위즈원 2021.12.09 16
»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11월호 file 위즈원 2021.11.10 231
60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10월호 file 위즈원 2021.10.12 233
59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9월호 file 위즈원 2021.10.12 225
58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8월호 file 위즈원 2021.08.09 249
57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7월호 file 위즈원 2021.07.06 249
56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6월호 file 위즈원 2021.06.09 258
55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5월호 file 위즈원 2021.05.10 261
54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4월호 file 위즈원 2021.04.27 243
53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3월호 file 위즈원 2021.04.27 235
52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2월호 file 위즈원 2021.02.15 274
51 예손가족이야기 - 2021년 1월호 file 위즈원 2021.01.14 273
50 예손가족이야기 - 2020년 12월호 file 위즈원 2020.12.08 296
49 예손가족이야기 - 2020년 11월호 file 위즈원 2020.11.10 313
48 예손가족이야기 - 2020년 10월호 file 위즈원 2020.10.19 276
47 예손가족이야기 - 2020년 9월호 file 위즈원 2020.09.08 281
46 예손가족이야기 - 2020년 8월호 file 위즈원 2020.08.04 285
45 예손가족이야기 - 2020년 7월호 file 위즈원 2020.07.09 319
44 예손가족이야기 - 2020년 6월호 file 위즈원 2020.07.09 3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